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 홈으로우리동소개 연혁/유래
  • 공유-대구광역시동구 트위터
  • 공유-대구광역시동구 페이스북
  • 본문 인쇄
  • 메일보내기
  • 글자크기글자크게글자작게

연혁

history

  • 1914. 3. 5 경상북도 달성군 수성면 신천동
  • 1963. 1. 1 대구시 동구 신천동
  • 1981. 7. 1 대구직할시 동구 신천1동
  • 1995. 1. 1 대구광역시 동구 신천1동(법률 제4789호)
  • 1998. 9. 1 대구광역시 동구 신천1동과 신천2동을 통합 신천1·2동으로 명칭 변경
  • 1999. 9. 1 대구광역시 동구 신천1·2동 주민자치센터 개소
  • 2017. 7. 1대구광역시 동구 신천1·2동 행정복지센터 명칭 변경

동명유래

조선시대 정조 3년 대구판관 이서가 시가지를 가로질러 흐르던 하천에 제방을 쌓고 현재의 신천동 물줄기를 돌려 만들었는데, 새로난 하천(신천)의 가장자리에 있다 하여 신천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신천
대구시를 남북으로 통과하는 하천으로 남부 산지인 비슬산 최정상에서 시작하여 용계동(가창면 소재)에 이르러 팔조령 부근에서 시작하는 대천과 합류하여 대구 시가지를 가로질러 침산동에서 금호강으로 합류된다.
주류의 길이 12.5㎞, 유로 전체길이 27㎞, 유역면적 165.3㎢ 의 준용하천이다.
서부 구릉지와 동부 구릉지 사이에서 여러 차례 유로를 이동 흑은 분류하면서 큰 선상지를 형성하였고 이 선상지 위에 대구 시가지의 중심부가 형성되어 있다. 지금의 위치로 강줄기가 잡히기 전에는 용두산 밑에서 효성타운 - 수도산 동쪽 - 반월당 - 구암서원 앞 - 동산파출소 - 달성공원을 통과하여 달서천으로 흘러 들어가 마침내 금호강과 합류하는 강이며, 비가오면 시가지 침수를 피할 수 없었다.
이러한 물난리를 막지 못하다가 영조 52년 7월 판관 이서(李逝)라는 분이 대구판관으로 부임하여 임기 3년째인 정조 2년(1778) 사재를 털어 시가지로 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제방을 쌓으니 물난리를 면할 수 있었고, 이 때 물줄기의 형태가 변해 새로이 생긴 곳이라 하여 신천(新川)이라 불렀다고 한다.
신천의 상류부 오동(梧洞)에는 상수도용 가창저수지가 만들어져 대구시의 상수원이 되고 있으며 상류 산간계곡은 대구시민의 휴식공간이 되고 있다.
  • 자료담당부서 신천1.2동 한정민
  • 전화번호662-3706
  • 최종수정일2018-12-05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 평가를 해주세요!
별점 5점
별점 4점
별점 3점
별점 2점
별점 1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