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 진료시간안내
    오전 9시 ~ 오후 6시까지(토·공휴일 휴무)
  • 건강정보 - 영유아 건강정보 - 신생아 돌보기
  • 본문 인쇄
  • 메일보내기
  • 화면크기글자크게정상크기글자작게

육아 포인트

  • 쾌적한 수면공간을 만드세요. 이불은 청결하게 하고 자주 기저귀를 교환해주고, 실내온도는 20℃ 이하가 되지 않도록 합니다. 병에 주의하세요. 저항력이 약하므로 감기에 걸린 사람은 가까이 하지 않도록 하세요.

신생아 방의 환경

  • 햇빛이 잘 들고 환기가 잘 되며 조용한 곳으로 온도는 20~24℃, 습도는 40~60%가 적당합니다.
  • 신생아는 감염에 약하므로 불필요한 사람의 출입을 삼가도록 하세요.

신생아의 목욕

  • 배꼽이 떨어지기 전의 목욕은 얼굴, 머리감기기, 몸통은 부분 목욕을 하며 소독용 알코올로 배꼽소독을 합니다.
  • 배꼽이 떨어진 후에는 전신목욕을 합니다. 목욕시 가제 수건 등으로 입안을 닦지 마세요.
  • 구강점막 상피세포의 손상으로 아구창이 생길 수 있습니다.
  • 목욕시간은 5~10분이 적당하며 너무 길면 아기가 지치기 쉽습니다.
  • 수유 직후에는 목욕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에게 흔한 증상과 질환

  • 아기가 우는 경우
    • 아기의 울음소리가 평상시와 다르고 몹시 괴롭고 불편해 보이면 좀 더 세심한 관찰을 한 후 가까운 소아과를 방문하도록 합니다. 기저귀 발진이나 사타구니가 헐었을 때는 기저귀를 벗긴 후 깨끗이 씻긴 다음 타월로 가볍게 두드려서 말리고 기저귀를 느슨하게 채워줍니다. 방 안의 온도가 20~24℃가 맞는지 확인하고(너무 춥거나 너무 더워도 아기에게 불쾌감을 주게 됩니다.) 아기가 땀을 많이 흘릴 경우는 타월을 깔아 주어 땀을 흡수해 주도록 합니다. 빛이 너무 밝아도 아기가 울 수 있으므로 가능한 전등빛이나 햇빛이 아기 눈에 곧장 비추지 않도록 하세요. 습도는 40~60%가 좋으며 계절마다 약간씩 차이가 있습니다. 너무 건조하거나 습하지 않도록 하며 가습기를 틀 경우는 매일 청소를 해야 합니다. (깨끗하지 못한 가습기를 가동할 경우 오히려 아이에게 해로울 수 있습니다.) 빨래를 널어두는 것도 습도조절에 좋은 방법이 됩니다.
  • 황달
    • 출생한지 얼마 안되는 아기는 간기능이 미숙하여 '빌리루빈'이라는 색소를 몸 밖으로 내보내지 못해서 핏속에 축적되는데 대부분의 아기는 생후 2~3일에 황달이 생겨서 생후 4∼5일경 최대로 심해지다가 생후 10일경에 사라집니다. 이것을 생리적 황달이라고 하는데, 미숙아의 경우는 더 늦게 생기고 더 오래 지속됩니다. 생후 24시간 이내에 황달이 생기거나 2주일이 지나도 계속되는 경우 또는 그 이전이라도 다리까지 노랗게 보이는 경우는 병적인 황달일 가능성이 크며 소아과 의사의 자문을 받아야 합니다.
  • 습진(태열, 아토피성 피부염)
    • 생후 2개월 이후부터 생후 2세에 이르는 시기에 발생되는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유전적 요인이 관여하며 아토피성 피부염이 있는 영아는 알레르기성 비염 또는 천식으로 발전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토피성 피부염의 증상은 피부의 홍반, 부종, 심한 가려움증, 진물이 나거나 부스럼 딱지가 생길 수 있으며, 혹은 비늘같은 것이 생길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은 부위는 얼굴과 머리이며 적당한 습도나 온도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땀은 가려움증을 악화시키고 긁어서 2차 감염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비누, 목욕, 자극성 있는 털이나 화학 섬유 옷, 알레르기성이 있는 음식 등은 피해야 합니다.
  • 땀띠
    •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땀샘이 피부각질에 의해 막혀 땀분비가 안되고 축적되어 생기는 질환으로 초기에는 작은 투명한 수포처럼 생기다가(수포성 한진), 심하게 되면 수포를 가진 한진의 일부가 파열되고 주변 부위에 염증이 생겨 빨간 발진이 생기고(홍색 한진), 더 심해지면 소양감, 발진, 부종 및 2차 감염에 의한 화농성 발진 (농포성 한진)으로 진행되는 수도 있습니다. 땀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온도를 덥지 않게 하고 목욕 후 살이 접히는 부분이나 땀띠가 난 부분을 잘 건조시킨 후에 베이비파우더를 뿌려주세요.
  • 아구창
    • 입안 점막에 좁쌀만한 하얀 찌꺼기가 묻어있는 것처럼 보이며 이와 같은 경우 소아과 의사에게 보여야 합니다. 목욕시 입안을 가제 수건 등으로 닦는 것은 입안 점막의 손상을 초래하므로 삼가는 것이 좋고, 젖꼭지를 철저히 소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구토
    • 신생아에서 생후 3개월 정도의 아기에서 엄마 젖이나 우유를 토하는 일은 흔히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지나치게 많이 먹지 않았는데도 먹으면 항상 토하거나 생후 1개월 전·후에서 심하게 뿜어내듯 토하는 경우에는 소아과 의사의 자문을 구해야 합니다. 위문부 협착증, 위식도 역류증, 급성 위장관염 등의 원인이 없이 자주 젖을 토하는 아기의 경우 수유방법, 트림, 수유 후 안아주는 자세, 재우는 방법 등을 바꾸어 보세요. 젖을 토할 때는 얼른 아기의 머리를 옆으로 돌려 이물질이 기도로 들어가지 않게 해야 하며, 피나 담즙이 섞인 경우 소아과 의사에게 보여야 합니다.
  • 변비
    • 아기의 장기능은 아직 어른과 달라 서서히 어른의 장기능과 비슷해집니다.
      초기에는 하루에 5~6회의 변을 보지만, 점차적으로 하루에 1~2회의 변을 봅니다.
      가끔은 1~2일에 1회의 변을 보는 아기도 있으나 아기가 보채지 않고 편안하며 잘 놀 경우는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단, 4~5일에 한번씩 소량으로 변을 지리는 아기의 경우 선천성 거대결장에 대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특별한 원인이 없이 변비가 있는 경우에는 수분 섭취를 증가시키거나 복부 맛사지를 해주며, 먹는 양이 부족하여 변비가 있을 수도 있으므로 먹는 양을 늘려보거나 생후 2개월이 지났다면 과일즙을 먹여봅니다.
  • 영양
    • 모유로 기르세요. 출산 후 엄마의 초유는 아기에게 병에 대한 면역을 기르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반드시 먹이도록 하세요. 모유는 튼튼한 몸을 만듭니다.
  • 주의해야 할 사고
    • 재우는 장소에 주의하세요. 아기가 자는 곳 위에는 떨어지기 쉬운 물건을 절대로 놓아두지 않도록 합니다.
      실수로 아기 위에 물건을 떨어뜨리지 않도록 하고 통로 근처도 피하세요.
  • 자료담당부서 보건과 이선옥
  • 전화번호053-662-3127
  • 최종수정일2019-03-25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 평가를 해주세요!
별점 5점
별점 4점
별점 3점
별점 2점
별점 1점